NOTICE
로그인 회원등록 비번분실
 Love Story
러브스토리
비올라에 느꼈던 사랑스러운 감정을 나누어요.

[re] 콘서트 '아이 러브 뮤직' 을 보고 ......      
운영자     2003-02-28 (금) 08:33    추천:0     조회:7478     211.xxx.182
안녕하세요?
좋은 연주회를 놓치지 않으시느군요,,,^^
대단한 열정이세요. 부럽기도 하구요..
잊지않고 리뷰를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.
다음주에 비올라 카페에서는 영상물을 많이 감상할 예정입니다.
꼭 들으시고 리뷰도 부탁드립니다.~
^^

>2월 20일에 있었던 콘서트 '아이 러브 뮤직' 낮은 목소리가 들려주는 음악이야기에 다녀왔습니다.
>때가 때이니 만큼 혹시나 침체된 분위기가 우려되지 않을 수 없었는데 소박하고 따뜻한 호응속에서 좋은 시간을 갖었습니다.
>무엇보다 정상의,아니 최정상의 연주를 들을 수 있었던 것은 아마도 연주자들의 호흡에 있었다고 생각합니다.
>피아니스트 윤철희, 비올리스트 김상진, 클라리네티스트 계희정.
>첫 곡 모차르트 ‘피아노 클라리넷 비올라를 위한 삼중주 KV 498’.
>아늑하고 편안한 분위기로 시작해서
>에디슨 데니소프의 클라리넷 독주로 시작하는 소나타에서는
>수학적 사고를 음악에 반영시켜 작곡된 곡을 직접 해설과 연주를 통해서 들을 수 있었던 귀중한 시간이였어요.
>브람스의 ‘클라리넷 소나타 작품120-2’의 3악장.
>특정 부분을 클라리넷과 비올라가 번갈아 연주하며 비교해 보는 순서가 아주 흥미롭고 재미있었습니다.
>슈만의 ‘알레그로와 아다지오’
>느림과 빠름의 대비.
>비올라의 음색을 실컷 들을 수 있어서 아주 좋았습니다.
>꼭 혼으로 다시한번 들어보겠습니다.
>마지막으로 브루흐의 8개의 소품 중 브람스적인 2번 알레그로 콘 모토,5번 루마니아 멜로디의 루마니아 민요풍,야생곡인 6번 녹턴과 멘델스존적인 7번 알레그로 비바체 마 논 트로포.
>사실 중간 음역의 악기인 클라리넷과 비올라가 비슷해서 하나만 들릴 경우가 많았습니다.
>하나를 찾으면 하나는 가물가물......
>앵콜을 안하셔서 아무래도 호응이 부족했나 여쭸더니 프로그램에서 했던곡을 다시 연주했을 거라고 다음 두번째 콘서트에서도 비올라를 다시 볼 수 있을까요? 다시 여쭸더니 악기가 바꿜꺼라는데 아쉬움이 이만저만이 아니였습니다.
>첫번째 연주회는 시작에 불과했지만 두번째 연주회에서는 입소문으로 떠들썩한 연주회가 되길 기대합니다.
>알 수 없는 매력의 비올라,그러나 지우기 힘든 악기.
>거기에 부드럽고 풍부한 음색인 클라리넷이 더해져 피아노 반주와 잘 조화를 이룬 아주 휼륭한 무대였습니다.
>
>명연주 명음반에서 요한 네포무크 훔멜 비올라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환상곡 - 제라르 코세의 비올라, 몽펠리에 모스코우 솔리스텐의 연주를 듣고 콘서트를 찾아서 기뻤습니다.
>
>
>참 ~
>비올라의 조크가 그렇게 많은 줄 몰랐어요!
>비올리스트 김상진님이 소개하신 조크를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서 잠시 소개하면 ......
>느린 비올라와 빠른 비올라,슈퍼맨과 산타클로스가 떨어진 만원짜리 지폐를 누가 먼저 집느냐는 조크에 .
>정답은 느린 비올라!
>이유는 빠른 비올라도 없을 뿐더러 나머지는 상상속의 인물들이니까....
>ㅋㅋㅋ
>
>두번째 조크.
>느린 비올라와 빠른비올라,악장과 콘트라베이스 중 누가 먼저 만원짜리 지폐를 집느냐는 질문에도
>역시 느린 비올라!
>물론 빠른 비올라도 없지만 악장은 만원 가지고 눈에 들어오지도 않을테니까,콘트라베이스는 하도 느려 전혀 감을 잡지도 못할테고....
>ㅋㅋㅋㅋㅋ
>
>혹시 좀 더 아시는 분 계시면 리플 좀 달아주세요 ~
>
>궁금해요 !
>
>
>

* 운영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(2003-02-28 08:34)
     
    N         제목   작성자 작성일 조회
73 마이 비올라의 추억과 투쟁 wannabe 10-23 00:47 9293
72 가을 바람에 실려온 매혹적인 선율-이중오님 비올라 독주회 후기.. 좋은사람 09-09 17:32 6979
71 김주영님의 비올라 독주를 보고.... [1] viola 03-07 10:27 11228
70 콘서트 '아이 러브 뮤직' 을 보고 ...... viola 02-28 04:46 8070
69    [re] 콘서트 '아이 러브 뮤직' 을 보고 ...... 운영자 02-28 08:33 7478
68 Schnittke 비올라 곡을 듣고선.... [3] 오모보노 07-22 21:23 8727
67 예술종합학교 실내악 연주회를 보고... 김용규 12-27 23:56 7841
66    [RE] 예술종합학교 실내악 연주회를 보고... 운영자 12-28 10:54 7647
65 즐거운 연주회를 보고 조영수 12-27 10:28 7291
64    [RE] 즐거운 연주회를 보고 [1] 운영자 12-28 10:51 7321
63 늦은 연주회 후기 류인경 12-26 10:21 7263
62    [RE] 늦은 연주회 후기 운영자 12-26 18:30 7073
61 올라 비올라 사운드 송년음악회 기영준 12-26 00:30 9629
60    브라보! 운영자 12-26 18:29 9008
59 어느날 갑자기~ 다즐링 07-16 17:18 6554
58 2년만에 지현경 12-22 02:11 6613
57 몇년전 '세상의모든아침'이란 영화를 본후 비올라에매료되었어요.. [1] 칼자비 12-09 01:44 9016
56 Ola Viola♡ [2] 윤이나 10-30 17:20 8638
55 CHOPIN 9月-10月 가을 기획 시리즈 : 쇼팽과 그의 친구들 - 무료.. 윤신원 09-20 16:15 8145
54 안녕하세요^ -^* [1] 카고쨩a 03-26 23:00 5584
1234